뉴스 > 증권

국민연금, `대우조선 채무조정` 결정 잠정 연기

기사입력 2017-04-14 22:27 l 최종수정 2017-04-21 22: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민연금공단은 14일 대우조선해양 채무 재조정안에 대한 최종 입장을 결정할 투자위원회를 잠정 연기했다.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관계자는 이날 "만기 연장 회사채의 상환 이행 약속을 담은 문서(확약서) 초안을 산은 측에 전달했지만, 산은은 이에 대한 입장 표명 없이 이행확약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이 담기지 않은 문서를 보내왔다"고 말했다.
이어 "산은 측의 입장에 대한 진위를 파악하려면 시간이 좀 더 필요해 물리적으로 투자위원회를 오늘 열기는 사실상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연금이 확약서 초안에 대한 산은 측 반응을 두고 추가 진의 파악과 내부 검토를 끝내야 양측의 실무협상은

마무리될 전망이다. 이 에따라 투자위는 이르면 이번 주말에 개최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연금 관계자는 "가입자의 손실을 조금이라도 최소화할 방법을 찾기 위한 노력이 계속 진행되고 있다"면서 "서로 만족할 수 있는 현명한 방법을 찾을 수 있도록 인내심을 갖고 기다려 달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남욱-유동규 법정서 진실게임 설전…누가 거짓말하고 있나
  • 대만 지방선거, 집권 민진당 참패·국민당 승리
  • 총파업 사흘째 물류 '뚝'…화물연대-국토부 28일 첫 교섭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아르헨티나, 멕시코 2-0으로 완파하고 '기사회생'
  • 가나전 하루 남았는데…'종아리 통증' 김민재, 팀훈련 불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