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키움증권, 해외주식 차등 증거금제 확대 실시

기사입력 2016-05-12 10:33


키움증권은 12일부터 증권 업계 최초로 시행한 해외주식 글로벌 스펙트럼 서비스를 확대 제공한다고 밝혔다.
글로벌 스펙트럼 서비스는 해외주식 매수시 일률적으로 현금 100%만을 적용하던 증거금율을 기업 특성이나 재무상태 등을 감안해 50%나 100%로 각각 다르게 적용하는 서비스다. 키움증권은 미국, 홍콩, 중국A(후강퉁) 시장 거래종목 중 시가총액, 시장거래정보, 재무제표 등을 바탕으로 자체적으로 선정한 우량 종목에 대해 50%의 증거금율을 적용하고 있다.
키움증권이 지난 4월 1일 글로벌 스펙트럼 서비스를 처음 오픈했을 당시 미국, 홍콩, 중국A(후강퉁) 시장 거래종목 중 총 200개 종목을 증거금율 50% 종목으로 선정했다. 이번 확대 시행을 통해 3개 시장의 300개 종목이 증거금율 50% 종목에 추가됐다.
예를 들어 페덱스(FDX) 같은 우량 종목을 1000만원어치 매수하려면 기

존에는 100%의 증거금인 1000만원의 현금이 있어야 했지만 키움증권에서는 50%인 500만원의 현금만 있어도 살 수 있게 된다.
키움증권의 김정훈 글로벌영업팀장은 “1개월간 서비스를 제공해 본 결과 안정적으로 운용되고 있다는 판단 하에 글로벌 스펙트럼 적용 종목을 대폭 늘렸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고득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