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S&P "이달 중 미국 신용등급 강등 경고"

기사입력 2011-07-16 08:58 l 최종수정 2011-07-16 11: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제 신용평가기관 S&P는 미국의 정부 부채 한도 증액협상이 미진할 때 이달 중에 미국 신용등급을 하향조정할 수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습니다.
S&P 국가신용등급 위원회 존 챔버스 의장은 "증액협상이 예상했던 것보다 길어지고 있으며 더욱 풀기 어려운 상황으로 가고 있다"면서 이달 중에 등급을 하향조정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무디스도 지난 13일 미국 정부의 디폴트 가능성을 거론하면서 미국을 '부정적 관찰대상'에 포함한 바 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전 카페서 남성 2명 숨진 채 발견…"대표와 직원 관계"
  • 태풍 '찬투' 남해상 관통…이 시각 여수는?
  • "전화 100통 돌려도 잔여백신 안 맞아"…오늘부터 2차 접종에 잔여백신 활용
  • [단독] '오토바이 절도' 겁 없는 10대들…경찰과 추격전
  • "참다 참다 찍었다"…반찬 한 칸은 '텅텅', 또 터진 軍 부실 급식
  • BTS 정국, 친형에 40억대 용산 아파트 증여…"합리적 절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