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닥공 넘어 이젠 화공"…'식사단' 전북 3관왕 시동

기사입력 2021-01-19 21:41 l 최종수정 2021-01-19 22: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지난해 K리그 2관왕을 차지한 전북 현대가 올해는 사상 최초로 3관왕에 도전장을 냈습니다.
새로 개편한 코치진이 더욱 화끈한 공격 축구로 나서겠다고 하는데요.
국영호 기자입니다.


【 기자 】
닥치고 공격, 이른바 닥공으로 지난해 사상 최초로 4년 연속 K리그 우승을 달성한 전북.

코치에서 감독으로 승격한 김상식 감독은 닥공을 넘어 화공을 선언했습니다.

▶ 인터뷰 : 김상식 / 전북 현대 감독
- "더 화려하고 더 화끈한 공격을 추구하려고 화공이란 명칭을 썼고요. 더 흥겹고 더 화끈하게 전주성에서 한판 놀고 갈 수 있게."

이를 위해 최고 골키퍼였던 이운재를 시작으로 공격의 김두현까지 부문별 코치를 대거 영입해 김상식 사단, 일명 '식사단'을 구성했습니다.

지난해 K리그와 FA컵 우승 등 2관왕을 넘어 사상 첫 3관왕에 오르려는 원대한 계획도 품었습니다.

▶ 인터뷰 : 김상식 / 전북 현대 감독
- "올해는 울산이 가지고 간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트로피를 전북 현대가 가지고 올 수 있도록 그렇게 잘 준비하겠습니다."

지난해 포항에서 19골을 넣은 일류첸코가 올해 전북에서 기대대로 30골을 넣어주면 목표는 가까워집니다.

"이젠 전북의 일류첸코입니다. 일류 공격수, 파이팅. 가자가자!"

새 출발 하는 전북이 올해 독주를 넘어 천하를 통일할지 관심이 쏠립니다.

MBN뉴스 국영호입니다. [iam905@mbn.co.kr]

영상편집 : 이재형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문대통령, 국정지지율 30%...부정평가는 62% '최고치'
  • [속보] 민주 새 원내대표에 '친문' 윤호중
  • 국회의원 첫 확진 이개호 의원, 다녀간 곳은?
  • 이준석 "이낙연, 죽어도 文 지킨다? 태극기부대 비판 자격 없어"
  • [영상] "냄새 맡고 싶어서" 변태 범죄...여자 구두만 훔친 일본 남성
  • 서예지, 거짓 인터뷰 의혹→먹튀 논란…계속되는 폭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