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장정석 감독 “부진한 중심타자들, 쉽게 포기할 선수들 아냐” [PO2]

기사입력 2018-10-28 18: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황석조 기자] 2패로 수세에 몰린 넥센 히어로즈. 장정석 감독이 부진한 중심타자들에 대해 여전히 기대감을 놓지 않았다.
넥센은 28일 인천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플레이오프 2차전서 1-5로 패했다. 이로써 시리즈전적 2패가 된 넥센은 1패만 더해도 탈락하게 되는 상황에 몰렸다.
어두운 표정으로 “내일 하루 시간 있으니깐, 3차전 준비 잘 하겠다”고 총평한 장 감독은 거듭 “내일 쉬면서 고민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2연패를 당하며 더욱 상황이 어려워짐을 체감한 듯 고민하는 표정이 역력했다.
장정석(사진) 감독이 부진에도 불구하고 중심타자들을 믿는다고 밝혔다. 사진(인천)=옥영화 기자
↑ 장정석(사진) 감독이 부진에도 불구하고 중심타자들을 믿는다고 밝혔다. 사진(인천)=옥영화 기자
다만 박병호, 김민성 등 부진한 중심타자들에 대해서는 “팀에 중심을 잡아주는 선수들이다. 쉽게 포기할 선수들이 아니다”고 기대를 놓지 않았다. 가을사나이였지만 이날만큼은 무안타로 침묵한 송성문에 대해서도 5번 타순에 대한 부담이 있었을 수 있다면서도 “컨디션이 좋은 선수 중 한 명이 분명하다. 다음 경기 잘 할 것이다”라고 격려했다.
장 감독은 벤치클리어링을 유도한 샌즈

의 슬라이딩 태클에 대해서는 “땅이 젖어있어서 베이스를 지나쳤다”며 의도나 이런 부분은 “전혀 없다” 강조했다. 장 감독은 벤치클리어링 이후 분위기 바뀌었다는 질문에 “(벤클 등) 그런 경우시 선수들이 흔들리지 않게 잡아주는 게 제 역할이다”라고 강조했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SK바이오팜, 상장 동시에 '급등'…직원들 1인당 9억원 수익
  • '고 구하라 폭행·협박' 최종범, 2심서 징역 1년 실형 선고 '법정 구속'
  • [속보] 미얀마 옥광산 산사태로 최소 50명 사망
  • "네X 때문에 인생 망가져"…대학 선배 30년간 스토킹한 50대
  • 문 대통령, 오늘 김현미 장관 '긴급 보고' 받는다…부동산 관련 지시 예상
  • "이춘재, 군대에서 탱크 몰며 성취감 느껴…제대 직후 첫 범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