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구자욱에 당한 산체스, 3이닝 82구 8실점 와르르

기사입력 2018-08-07 20:36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안준철 기자] SK와이번스 외국인투수 앙헬 산체스가 삼성 라이온즈 구자욱에 의해 무너지고 말았다.
산체스는 7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2018 KBO리그 팀간 12차전에서 선발로 등판해 3이닝 동안 82구를 던져 10피안타(2피홈런 포함) 3볼넷 1탈삼진 8실점(3자책점)으로 무너졌다.
올 시즌 8승4패 평균자책점 3.28을 기록하며 SK 선발의 한 축으로 자리잡은 산체스였지만, 이날 투구내용은 실망스러웠다. 비록 실책으로 인해 8실점에 비해 자책점이 3점으로 적었지만, 제구는 불안했고, 투구수도 많았다. 삼성 타자들에게 집중타를 허용하기도 했다.
SK와이번스 앙헬 산체스. 사진=MK스포츠 DB
↑ SK와이번스 앙헬 산체스. 사진=MK스포츠 DB
출발부터 좋지 않았다. 1회 선두타자 박해민은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한 뒤 2번 구자욱과 상대하다가 초구에 우중월 솔로홈런을 때렸다. 이후 산체스는 이원석을 3루 땅볼로 처리해 안정을 찾는 듯 했지만, 다린 러프와 김헌곤을 연속 볼넷으로 출루시킨 뒤 강민호에게도 안타를 허용하며 2점을 더 줬다. 결국 김성훈을 유격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3실점으로 1회를 마쳤다.
팀 타선이 1회말 2점을 뽑아준 2회초에도 선두타자 김상수에 안타를 맞았지만, 박해민을 삼진으로 잡고, 2루 도루를 시도하던 김상수까지, 포수 이재원의 그림 같은 송구로 잡았다. 그러나 구자욱에 안타를 맞고, 이원석을 볼넷으로 내보내며 위기를 자초했다. 러프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 실점은 없었지만, 안정감이 제로였던 산체스의 피칭이 계속됐다.
결국 3회에 무너졌다. 역시 시작부터 안타였다. 김헌곤에 안타를 허용했다. 이후 김헌곤이 2루 도루를 시도했다. 정확히 2루로 송구가 들어갔지만, 유격수 김성현이 포구를 놓쳤다. 기록 상으로는 도루 실패와 유격수 포구 실책. 이어 김상수의 3루 땅볼 때 3루로 뛰던 김헌곤을 협살로

잡았다. 그러나 김성훈의 2루타와 김상수의 안타로 2실점 한 뒤 다시 박해민에 안타를 맞고, 구자욱에 우중월 스리런 홈런을 허용하며 5실점째를 기록했다.
SK타선은 3회말 노수광의 만루홈런으로 7-8까지 쫓아갔고, 4회초부터 마운드를 이승진으로 교체했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