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뉴욕 메츠 아바드, 금지 약물 복용 적발로 징계

기사입력 2018-06-08 13:19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윤규 기자] 메이저리그의 좌완 불펜 투수 페르난도 아바드(33)가 금지 약물 사용으로 사무국의 철퇴를 맞았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8일(한국시간) 금지 약물 복용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온 아바드에게 80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내렸다고 밝혔다.
ESPN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아바드는 검사에서 아나볼릭 스테로이드의 일종인 스타노조롤 성분이 검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좌완 불펜 투수 페르난도 아바드가 금지약물 복용 적발로 사무국의 징계를 받았다. 필라델피아 유니폼을 입고 프로필을 찍는 모습. 사진=AFPBBNews=News1
↑ 좌완 불펜 투수 페르난도 아바드가 금지약물 복용 적발로 사무국의 징계를 받았다. 필라델피아 유니폼을 입고 프로필을 찍는 모습. 사진=AFPBBNews=News1
아바드는 과실을 주장하고 있다. 그는 “약물이 검출된 것은 분명하지만, 나는 프로 무대에 들어온 이후 어떠한 물질도 고의로 사용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2010년 빅리그에 데뷔한 아바드는 8시즌

동안 363경기(6선발)에 출장, 317⅔이닝 8승 27패 2세이브 38홀드를 기록한 불펜 투수다.
2018년 2월 FA 신분으로 필라델피아 필리스 유니폼을 입었으나 3월 방출당했다. 이후 새로운 계약을 체결한 뉴욕 메츠에서도 메이저리그 마운드에 오르지 못했다. mksports@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