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심석희 구타했던 조재범 쇼트트랙 코치, 中대표팀 합류

기사입력 2018-05-12 19: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쇼트트랙 여자 국가대표 심석희(22·한국체대)를 구타해 영구제명 처분을 받았던 조재범 코치가 중국 대표팀에 합류했다.
중국 신화통신은 12일 “2018-19시즌을 앞두고 쇼트트랙 대표팀 49명이 11일 오전 베이징 수도체육관에 모였다. 대표팀 합류를 앞둔 한국인 코치 2명도 자리했다”고 밝혔다.
중국은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팀 보강정책을 시행하면서 코치진에 변화를 줬다.
심석희(사진)에게 손찌검을 해 대표팀에서 중도 하차 후 대한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영구 제명됐던 조재범 코치가 중국 대표팀에 합류한다. 사진=천정환 기자
↑ 심석희(사진)에게 손찌검을 해 대표팀에서 중도 하차 후 대한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영구 제명됐던 조재범 코치가 중국 대표팀에 합류한다. 사진=천정환 기자
신화통신은 한국인 코치 2명은 정식 계약을 하진 않았으나 조만간 계약을 마치고 대표팀 코치로 합류할 것이라고 전했다.
2명의

한국인 코치는 송재근 코치와 조재범 코치인 것으로 알려졌다. 송재근 코치는 3년 전부터 중국에서 활동했다.
조재범 코치는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에게 손찌검해 대표팀에서 중도 하차했다. 지난 1월 대한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영구징계’라는 중징계를 받기도 했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검사장 인사 임박…대검 차장 조남관·서울중앙지검장 유임
  • 코스피 2,360선 돌파…또 장중 연고점 경신
  • 서울 교통통제, 강변북로·내부순환 해제…올림픽대로는 아직 통제
  • 트럼프, 코로나19 유행 속 "미 정부기관은 미국산 의약품·장비 구매" 행정명령
  • 펜션 물에 잠기고 하천 범람…북한강 일대 물난리
  • 전공의 1만여 명 오늘부터 파업…진료 차질 불가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