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LG 단독 3위 일등공신은 `타격기계` 김현수, 존재감↑

기사입력 2018-04-30 10:54


메이저리그 생활을 정리하고 KBO리그로 돌아온 김현수(30·LG 트윈스)가 시즌 초반이지만 팀 전력에 보탬이 되면서 이름값을 톡톡히 하고 있다.
'타격 기계' 김현수는 LG 테이블 세터(1∼2번 타자)와 클린업 트리오(3∼5번 타자)를 오가며 팀의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김현수가 지금까지 LG가 치른 31경기에 전부 출전해 타율 0.352(122타수 43안타), OPS(출루율+장타율) 1.042, 6홈런, 18타점, 27득점의 맹타를 휘둘렀다.
29일 잠실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홈경기에서는 멀티히트(1경기 2안타 이상)와 볼넷으로 3차례나 출루하고 감탄을 자아내는 호수비를 선보였다.
좌익수 겸 4번 타자로 선발 출전한 김현수는 5-0으로 앞서다 5-2로 추격당한 5회초 2사 1, 3루에서 슈퍼 캐치로 추가 실점을 막았다.
LG 선발투수 타

일러 윌슨은 마운드에서 폴짝폴짝 뛰면서 기뻐했고, 김현수가 더그아웃에 돌아올 때까지 기다렸다가 포옹했다.
지난해 6위에 그쳐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한 LG가 올 시즌 초반 3위를 달리는 근간에는 공수에서 중심을 잡아주는 김현수의 활약이 있다는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