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시즌 첫 선발 노경은, SK상대로 웃을 수 있을까

기사입력 2018-04-21 09:47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다시 연승을 노린다. 선발은 노경은(34)이다. 노경은으로서도 명예회복이 걸린 등판이다.
롯데는 2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2018 KBO리그 정규시즌 SK와이번스와 팀 간 4차전을 치른다. 전날(20일) 천적이었던 메릴 켈리를 상대로 타선이 폭발하며 승리했던 롯데라 타격감을 이어갈 필요가 있다. 물론 SK선발은 만만치 않은 상대다. 좌완 에이스 김광현이다. 지난해 토미 존 수술을 받고 재활을 거쳐 복귀한 김광현이지만, 4경기에서 3승1패 평균자책점 2.75를 기록 중이고, 지난달 25일 SK전에서 당시 선발로 나온 김광현에 5이닝 동안 무득점한 아픈 기억도 있다. 더구나 김광현은 롯데 상대 통산 35경기에서 17승5패 평균자책점 3.43으로 강하다.
롯데 자이언츠 노경은이 21일 SK와이번스전에 선발 등판한다. 사진=김영구 기자
↑ 롯데 자이언츠 노경은이 21일 SK와이번스전에 선발 등판한다. 사진=김영구 기자
노경은은 땜질 선발이다. 애초 올 시즌 선발 로테이션에 노경은의 자리는 없었다. 하지만 현재 롯데 마운드 사정이 좋지 않다. 외국인 투수 펠릭스 듀브론트가 부진하고, 박세웅은 팔꿈치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했다. 여기에 베테랑 선발 송승준도 햄스트링 부상으로 자리를 비웠다.
노경은으로서는 기회가 될 수 있다. 2016시즌 중반 롯데로 이적해서 인상적인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 지난해는 1군에서 9경기 14⅔이닝 등판에 그쳤다. 평균자책점은 11.66이었다. 하지만 올해는 심기일전하고 있다. 퓨처스리그에서는 선발로 나가 지난 3일 상무전에서 5⅔이닝 2실점을 기록했다. 1군

에서는 3경기 2⅓이닝을 던져 무실점을 기록 중이다. 가장 최근 등판은 지난 13일 광주 KIA타이거즈전이었다.
SK상대로는 통산 36경기에서 4승3패 2세이브 평균자책점 4.12를 기록 중이다. 노경은이 롯데 마운드에 돌파구가 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