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문경은 감독 “선수들 계획대로 잘해줘”, 이상범 감독 “작전미스”

기사입력 2018-04-12 22:02 l 최종수정 2018-04-12 22:27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학생) 황석조 기자] 12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은 연장 승부가 이어졌다. 3쿼터까지만해도 DB가 여유 있게 승리를 잡아가나 했지만 SK의 거센 추격이 펼쳐졌고 승부는 미묘해졌다. 그리고 마지막 순간, 스코어 101-99, SK가 웃었고 DB는 고개를 떨궜다.
경기 후 이상범 DB 감독은 “열심히 했는데 아쉽다”며 “마지막 작전은 감독의 미스다”고 평가했다. 한정된 선수진 가운데 다소 이르게 투입된 김주성 등 노장들이 너무 많은 체력을 쏟았다며 앞으로 일정을 걱정하기도 했다.
서울 SK가 연장 승부 끝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원주 DB를 제압했다. 사진=KBL 제공
↑ 서울 SK가 연장 승부 끝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원주 DB를 제압했다. 사진=KBL 제공
승장 문경은 감독은 한숨을 돌렸다. SK는 역대 챔피언결정전 8연패 늪에서도 탈출했다. 경기 후 문 감독은 “챔프전 첫 승인데 너무나 극적으로 이겨 기분이 좋다”고 반색하며 “오늘 큰 틀에서 선수들이 계획한대로 해줘 고맙다”고 소감을 전했다.
문 감독은 이어 “다만 다소 아쉬운 게 있다면 경기 초반 우리가 (시리즈전적) 2패인데도 노마크 찬스에서 슛이 안 들어갔다. 찬스가 많았는데 실수를 연거푸하며 20점

차로 벌어졌다”고 보완할 점을 돌아봤다.
그럼에도 문 감독은 “4차전 미팅할 게 생겼다. 20점차를 뒤집었기 때문에 2승차도 뒤집을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졌으면 좋겠다. 서울에서 2승2패를 달성한 뒤 원주로 (5차전에) 가겠다”고 긍정적인 각오를 다졌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