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정상 못 밟은 박용택 “은퇴 전 우승 3번만”

기사입력 2018-03-22 15:50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한남동) 이상철 기자] "가을야구만 외쳤더니 가을야구만 하다가 끝나더라."
박용택(39·LG)이 올해 가장 많이 할 말은 ‘우승’이다. 우승을 입에 달고 살겠다고 공언했다.
2018 프로야구 미디어데이에 LG 주장으로 참가한 박용택은 출사표로 “지난 10여년 가을야구를 외쳤더니 가을야구만 하다가 끝나더라. 올해는 우승만 외치겠다”라고 밝혔다.
LG 트윈스의 박용택. 사진(서울 한남동)=김영구 기자
↑ LG 트윈스의 박용택. 사진(서울 한남동)=김영구 기자

LG는 2003년부터 2012년까지 포스트시즌에 나가지 못했다. 10시즌 연속 포스트시즌 탈락은 한화(2008~2017년)와 함께 최장 기록이다. 가을야구와 유광점퍼는 LG 팬의 소원이었다.
2013년, 마침내 그 꿈을 이뤘다. 2014년과 2016년까지, 최근 5년간 총 세 차례 가을야구를 경험했다. 그러나 LG는 한 번도 정상을 밟지도 못했다. 한국시리즈 초대장도 오지 않았다.
박용택에게 찾아온 우승 기회는 입단 첫 해인 2002년(한국시리즈 준우승)이 처음이자 마지막이었다. 기왕 하는 거 1번으로는 성에 차지 않는다.
박용

택은 “이제 유니폼을 벗을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우승 3번 정도만 하고 은퇴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용택은 2014년 11월 LG와 FA 4년 계약을 맺었다. 올 시즌을 끝으로 FA 계약이 만료된다. 그는 지난 1월 주장 선임 뒤 FA 4년 재계약에 대한 열망을 밝히기도 했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