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현장인터뷰] ‘최고 146km’ 듀브론트 “90%정도 피칭, 만족”(일문일답)

기사입력 2018-03-01 15: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日 오키나와) 안준철 기자] 롯데 자이언츠 새 외국인 투수 펠릭스 듀브론트(31)가 첫 등판에서 최고구속 146km를 기록하며 1이닝을 퍼펙트로 막았다.
듀브론트는 1일 일본 오키나와 온나 아카마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연습경기에 세 번째 투수로 등판해 1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투구수는 10개로 직구 7개, 커브 3개로 분포됐고, 직구 최고구속은 146km였다.
이날 등판은 듀브론트의 첫 실전(자체 평가전을 제외) 등판이다. 4회 롯데의 3번째 투수로 등판한 듀브론트는 첫 타자 다린 러프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은 뒤 강민호를 중견수 뜬공, 김헌곤을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내고 이날 임무를 마쳤다.
다음은 듀브론트와 일문일답.
1일 일본 오키나와 온나손 아카마 야구장에서 롯데 자이언츠와 삼성 라이온즈의 연습 경기가 열렸다. 롯데 듀브론트가 투구하고 있다. 사진(日 오키나와)=천정환 기자
↑ 1일 일본 오키나와 온나손 아카마 야구장에서 롯데 자이언츠와 삼성 라이온즈의 연습 경기가 열렸다. 롯데 듀브론트가 투구하고 있다. 사진(日 오키나와)=천정환 기자

-첫 실전 피칭은 어땠나?
“좋았다. 직구 그립도 좋았고, 전체적으로 만족한다.”

-투구수가 1이닝 10개로 적었다. 더 던지고 싶은 생각이 없었나?
“경기에 던지는 것도 좋은데, 1이닝만 던지기로 정해져 있어서 그렇게 했다. 모자른 건 불펜에서 던지면 된다.”

-한국 타자들, 타팀 선수들과 상대해 본 인상이 어떠한가?
“타자들은 그냥 국적에 상관없이 타자다. 롯데 안에서도(자체 홍백전) 이대호랑 상대해봤고, 큰 다른 점은 못 느꼈다.”

-오늘 직구, 커브만 던졌다.
“타자들의 스윙을 보니 느린 것 같아서 체인지업을 던지면 맞을 것 같았다. 그렇다고 일부러 두

구종만 던지려고 한 건 아니고, 타자 스윙을 보고 (구종을) 선택했다.

-직구 최고구속이 146km까지 나왔다. 만족스럽나?
“100%는 아니지만 이 정도 구속이면 만족스럽다. 1이닝 밖에 안던졌지만, 모든 공을 100%로 던지려고 하는데, 오늘은 90%정도였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재명 '인재 영입 1호' 30대 여성…육사 출신 우주 산업 전문가
  • '공공장소 모유 수유' 선정성 논란…뿔난 엄마들, SNS 캠페인 나서
  • "아줌마 군단 12명 5잔"···SNS에 손님 얼굴 공개한 카페 점장
  • 검찰, '아들 퇴직금 50억' 곽상도 전 의원 전격 구속영장
  • 대기업도 가상인간 '수아'에 꽂혔다…SK스퀘어, 80억 원 투자 결정
  • 윤석열에 "삼국지서 누구 좋아하냐" 묻자…"말씀드리기 좀 그렇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