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오늘의 평창] ‘빅이벤트’ 윤성빈-이승훈, 메달 사냥 나선다

기사입력 2018-02-15 06: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설 연휴 첫째 날인 15일. 금메달을 딸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국가대표 선수들이 대거 경기에 출전한다.
스켈레톤 세계랭킹 1위 윤성빈이 드디어 출격한다. 윤성빈은 이날 10시와 11시30분에 1,2차 주행에 나선다. 이후 16일 3,4차 주행 경기에 출전한다. 메달 여부는 16일에 결정될 전망이다.
윤성빈은 최근 열린 공식 연습 주행에서도 좋은 성적을 보여 메달 기대감을 높였다. 13일 열린 공식 훈련 첫 번째 주해에서 50초81을 기록하며 2위에 오른 그는 두 번째 주행에서도 50초99의 성적을 거뒀다. 라이벌 마르틴스 두쿠르스(라트비아) 보다 더 빨랐다.
이승훈이 15일 스피드스케이팅 1만m에 출전한다. 사진=천정환 기자
↑ 이승훈이 15일 스피드스케이팅 1만m에 출전한다. 사진=천정환 기자
이어 오후 8시에는 이승훈이 강릉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남자 1만m에 출전해 메달에 도전한다. 10km를 쉬지 않고 달려 엄청난 체력 소모가 필요한 죽음의 종목이다.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 황제인 스벤 크라머와 에릭 얀 쿠이만, 요릿 베르흐스마 등 쟁쟁한 선수들도 출전 예정이다.
볼만한 경기들이 가득하다. 지난 소치동계올림픽에서 인기를 모았던 여자 컬링 대표팀이 오전 9시 강릉컬링센터에서 캐나다와 맞붙는다. 이어 오후 8시 일본과 2차전을 벌일 전망이다.
귀화선수 티모페이 랍신은 바이애슬론 개인 20km에 출전해 메달 사냥에 나선다. 또 박진용, 에일런 프리쉐, 임남규, 조정명은 루지 팀 계주 부문에 참가한다.
메달 강력 후보 스켈레톤 세계랭킹 1위 윤성빈이 본격적으로 경기에 나선다. 사진=AFPBBNEWS=News1
↑ 메달 강력 후보 스켈레톤 세계랭킹 1위 윤성빈이 본격적으로 경기에 나선다. 사진=AFPBBNEWS=News1
그밖에도 강영서 김소희가 오전 10시 알파인스키 여자 대회전 런에 출전하고, 김동우가 11시30분 알파인스키

남자 활강 부문에 도전장을 내민다. 이채원 주혜리는 크로스컨트리 여자 10km 프리에 출전한다.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는 오후 5시 문지희, 안나 프롤리나, 에카테리나 에바쿠모바, 정주미가 참가할 여자 개인 15km 경기가 열린다. 김경은은 프리스타일 스키 여자 에어리얼 예선 경기에 출전한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이해찬 "피해 호소 여성 아픔에 위로…사과드린다"
  • 주호영 "박원순 고소인이 나경원 보좌진 출신? 100% 가짜뉴스"
  • 박원순 고소인 변호인 "4년간 범행 계속…음란 문자 등 전송"
  • 실검에 등장한 '조세저항 국민운동'…계속되는 실검 챌린지
  • 민주,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조주빈 공범' 변호에 대책 논의
  • '비밀누설' 혐의로 고발된 추미애 "회전문식 엉터리 보도 관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