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김준성, KBL 신인 드래프트서 SK 선발…“모두가 안 될 거라 했다”

기사입력 2016-10-18 18:35

김준성이 KBL 신인 드래프트에서 SK 문경은 감독의 호명을 받고 눈물을 쏟았다.

18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6 KBL 국내 신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김준성은 SK의 호명을 받았다.

명지대를 졸업한 김준성은 2014년 신인 드래프트에 나섰으나 구단 지명을 받지 못해 농구를 포기했다가, 지난 3월 실업팀 놀레벤트 이글스에 합류했다. 그야말로 이번 드래프트에서는 일반인 참가자였던 셈.

사진제공=MK스포츠
↑ 사진제공=MK스포츠


김준성은 이날 “무두가 안 될 것이라고 했다”고 눈물을 쏟으며 “끝이 아니라 시작이다. 아버지가 항암치료 후유증으로 누워계셨다”고 말하며 눈물을

쏟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의 쾌거에 관중석에서는 큰 박수를 던졌다. 이후 인터뷰에서 김준성은 “아버지가 편찮으시고, 어머니 혼자 직장에 다니시며 뒷바라지를 하셨다. 내가 다 컸는데 제일 잘 할 수 있는 것이 농구였다. 일종의 위기의식을 느껴 다시 농구를 하게 됐다”고 말하며 각오를 다졌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