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SK 박희수, 연습경기 첫 등판 1이닝 무실점

기사입력 2016-02-23 16: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프로야구 SK와이번스의 유력한 마무리투수 후보 박희수가 1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SK는 23일 일본 오키나와 구니가미구장에서 일본 닛폰햄 파이터스 2군과 오키나와 6번째 연습경기에서 4-5로 패했다. 하지만 패배에도 불구하고 올해 뒷문지기로 유력한 박희수가 실전 첫 등판에서 호투한 점이 고무적이었다. 또 새 외국인 타자 헥터 고메즈의 연습경기 첫 홈런을 터트렸다.
SK는 이날 박희수를 비롯한 정영일, 신재웅, 박정배, 전유수 등 불펜 투수들을 1이닝씩 차례로 등판시키며 컨디션을 점검했다.
사진=SK와이번스 제공
↑ 사진=SK와이번스 제공
선발 박종훈에 이어 4회말에 마운드에 오른 정영일은 안타와 볼넷을 1개씩 허용했으나 묵직한 직구로 삼진 2개와 뜬공으로 처리하며 실점 없이 이닝을 종료했다.
이어 등판한 신재웅은 선두타자 4번 이시카와에게 2루타를 허용했다. 다음 타자를 1루수 파울플라이로 처리했으나 6번 오오시마 타석 때 폭투를 내줘 1사 3루 위기상황을 맞이했다. 그러나 오오시마를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7번 마츠모토 마저 유격수 땅볼로 처리하며 무실점으로 이닝을 막았다.
6회말에 등판한 박정배는 상대 8,9,1번 세 타자를 3루수 땅볼, 삼진,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삼자범퇴로 이닝을 종료했다. 7회말 팀의 4번째 투수로 등판한 전유수는 선두타자를 삼진으로 돌려세웠으나 연속 안타를 허용하며 1사 1,3루 위기에 몰렸다. 후속 타자를 1루 땅볼로 처리했으나 1루수 최승준의 홈 악송구로 1점을 허용했다. 계속된 1사 2,3루에서 6번 오오시마에게 2루타를 허용하고 2실점 했다.
8회말 팀의 마지막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박희수는 8,9,1번 세타자를 모두 유격수 땅볼로 처리하며 완벽투를 선보였다. 직구 7개, 투심 6개 등 총 13구를 던졌다. 연습경기 첫 등판한 박희수는 “연습 피칭 때보다 제구가 잘 안됐지만 첫 실전 게임에서 삼자범퇴로 처리하며 잘 막은 것 같다. 스타트를 좋게 끊은 것만큼 좋은 감각을 잘 유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1,2회말 각각 1실점하며 출발한 SK는 5,6회초 고메즈와 박정권의 솔로 홈런으로 2-2 동점을 만들었다. 7회말 실책과 3안타를 허용하며 3실점 했지만 8회초 2사 만루에서 대타 김동엽의 2타점 적시타로 1점차까지 추격했다. 9회초에도 1사후 최정과 정의윤의 연속 안타로 1사 1,2루 득점 찬스를 맞이했으나 후속타 불발로 점수를 뽑지 못하고 패했다.
경기를 마치고 김용희 감독은 “첫 등판한 투수들이 힘이 많이 들어가고 제구도 다소 불안했다. 하지만 두번째 등판했던 박정배가 안정감 있게 투구한 것처럼 첫 등판한 투수들도 갈수록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한다. 고메즈는 적극적인 주루플레이를 보여주는 등 선수들에게 에너지를 주는 선수이다. 국내선수들도 본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SK는 26일 오후 1시 킨 구장에서 KIA타이거즈와 7번째 연습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jcan1231@maekyung.com]
▶실전 첫 불펜 소화 류현진, “점점 좋아지고 있다”
▶ 前 일본 세이브왕 바넷이 본 오승환, 이대호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위기경보 최고단계 '심각' 격상…첫 교섭 '입장차'만 확인
  • "경찰, 제 식구 수사 못 해"…한 달 지나도 유가족들은 눈물 범벅
  • '50억 클럽'도 폭로…"곽상도, 김만배에 돈 꺼내주고 징역살라 해"
  • [단독] 20년째 식중독 사망 0명?…엉터리 통계에 처벌도 약해
  • #백지혁명 바람 타고 중국 '제로 코로나' 반대 시위 확산
  • "한국, 월드컵 빨리 탈락하길"…김민재 부상 걱정한 이탈리아 기자 농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