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유로파리그 손흥민 도움 2개 '32강 진출'…경기 시작 2분만에 라멜라가 '골망 흔들었다'

기사입력 2015-12-11 08:38 l 최종수정 2015-12-12 13:22

유로파리그 손흥민 도움 2개 '32강 진출'…경기 시작 2분만에 라멜라가 '골망 흔들었다'
'홍정호 동점골' 아우크스부르크도 32강 올라
유로파리그/사진=연합뉴스
↑ 유로파리그/사진=연합뉴스


손흥민이 시즌 3호와 4호 도움을 잇따라 기록한 토트넘이 유로파리그 32강 진출을 확정지었습니다.

11일 오전(한국시간) 토트넘은 영국 런던 화이트 하트 레인에서 열린 2015-16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J조 최종전 모나코와의 경기에서 에릭 라멜라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4-1로 승리했습니다.

토트넘은 이날 승리로 4승1무1패(승점 13)를 기록하며 조 1위로 32강에 올랐습니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 2분 만에 데이비스의 크로스를 라멜라가 방향을 바꾸며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전반 15분에는 손흥민이 헤딩으로 떨어트려 준 공을 라멜라가 드리블로 돌파한 뒤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다시 열어젖혔습니다.

이어 전반 37분에는 손흥민이 공간으로 찔러준 공을 라멜라가 강력한 슈팅으로 마무리했으며, 손흥민은 이번 도움은 이번 시즌 유로파리그에서만 3번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를 포함하면 4번째입니다.

손흥민은 지난달 26일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J조 5차전 카라바크(아제르바이잔)와 원정 경기에서 후반 33분 해리 케인의 결승 득점을 어시스트하기도 했습니다.

토트넘은 후반 16반 AS모나코에 한 골을 내줬지만, 캐롤이 한 골을 더 추가하며 대승했습니다.

손흥민은 전반 14분 페널티박스 밖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슈팅을 시도한 데 이어 전반 17분에는 라멜라의 패스를 받아 골망을 흔들었지만 아쉽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습니다.

아우크스부르크는 부상에서 돌아온 홍정호의 골에 힘입어 파르티잔을 3-1로 물리치고 극적으로 32강에 올랐습니다.

아우크스부르크는 3승3패(승점 9)로 파르티잔과 동률을 이뤘지만, 골

득실차에 앞서 조 2위로 간신히 32강에 진출했습니다.

아우크스부르크는 전반 11분 선제골을 내줬지만, 전반 추가시간 홍정호가 동점골을 터뜨리며 경기 균형을 맞췄습니다.

한편 후반 5분 베르헤그가 역전골을 넣은데 이어 후반 44분 보바딜라가 쐐기골까지 터뜨리며 승리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