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日도 부상 고민…나카무라 부상, 4번 자리 교체?

기사입력 2015-11-07 07: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진수 기자] 일본 야구 대표팀이 8일 개막하는 2015 WBSC 프리미어12(이하 프리미어12)를 앞두고 또 한 번의 악재를 맞이했다. 일부 선수들의 부상으로 고민 중인 한국과 비슷하다.
대표팀 4번 타자로 유력했던 나카무라 다케야(세이부 라이온스)가 마지막 평가전에서 부상을 입었다. 고쿠보 히로키 감독은 4번 자리의 교체를 검토 중이다.
일본 대표팀의 나카타 쇼. 사진=MK스포츠 DB
↑ 일본 대표팀의 나카타 쇼. 사진=MK스포츠 DB
나카무라는 6일 열린 푸에르토리코와의 평가전에 4번으로 선발 출전했으나 2회 상대 선발 투수가 던진 공에 오른손을 맞았다. 곧바로 후쿠오카 시내의 병원에서 검사받은 그는 타박상 진단을 받았다.
나카무라는 경기 뒤 “지금은 그렇게 아프지 않다. 뼈가 강했던 것 같다”고 말하면서 웃었다. 그러나 8일 한국전 출전은 불확실하다.
고쿠보 감독은 “타박상이라는 말을 듣고 안심했지만 붓기가 있다”면서 우려했다. 이어 “개막전 4번 자리에는 나카타 쇼가 나갈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일본은 프리미어12를 앞두고 잦은 부상자에 울상을 짓고 있다. 당초 대표팀에 선발됐던 투수 후지나미 신타로(한신 타이거즈)를 포함해 타자 우치카와

세이치와 야나기타 유키(이상 소프트뱅크 호크스)가 부상으로 모두 제외되면서 투타에서 악재를 맞았다.
여기에 개막전을 코앞에 두고 4번 타자까지 부상을 입어 걱정을 안고 개막전에 나서게 됐다. 닛폰햄 파이터즈 소속인 나카타는 올 시즌 143경기에서 타율은 2할6푼3리에 그쳤지만 30홈런 102타점으로 장타력을 뽐냈다.
[kjlf2001@maekyung.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김정은, 공개행사에 또 둘째딸 동행…"핵전쟁억제력 강화"
  • 대만 지방선거, 집권 민진당 참패·국민당 승리
  • 총파업 사흘째 물류 '뚝'…화물연대-국토부 28일 첫 교섭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아르헨티나, 멕시코 2-0으로 완파하고 '기사회생'
  • 가나전 하루 남았는데…'종아리 통증' 김민재, 팀훈련 불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