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삼진 이병규, `성질 많이 죽었다` [MK포토]

기사입력 2014-09-05 19:37

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 '2014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4회말 1사 2루 루킹 삼진을 당한 LG 이병규(9)가 가볍게 어필한 뒤 물러나고 있다.
전날 경기 12회 혈투 끝에 3-3 무승부를 기록한 양 팀은 이날만은 물러서지 않겠다는 각오로 나섰다.
LG는 올 시즌 7승 6패를 기록 중인 류제국이 나섰다. 지난 시즌보다는 부진하지만 8월 27일 두산전에서 6.1이닝 3피안타 7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또 한번 기대하며 선발 마운드에 올랐다.
두산은 최근 좋은 피칭을 보여주고 있는 마야가 선발로 나섰다. 최근 2경기 연속 NC를 상대한 마야는 14.2이닝 11피안타 3실점으로 호투하고 있다. 잠실 라이벌전 물러서지 않겠다는 각오다.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잠실) = 한희재 기자 / byking@maekyung.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