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이상화 플래카드, 손수 쓴 "금메달 아니어도 괜찮아"…마음도 '여제'급!

기사입력 2014-02-19 13:17

이상화 플래카드, 사진=MK스포츠
↑ 이상화 플래카드, 사진=MK스포츠


이상화 플래카드, 손수 쓴 "금메달 아니어도 괜찮아"…마음도 '여제'급!

'이상화 플래카드'

'빙속여제' 이상화의 플래카드 응원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상화는 18일(현지시간) 소치 해안 클라스터 올림픽파크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여자 3000m 계주 결승전에서 한국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을 응원하기 위해 경기장을 방문했습니다.

이날 이상화는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을 향한 응원 문구가 담긴 플래카드를 들고 등장해 눈길을 모았습니다.

이상화의 플래카드에는 "금메달 아니어도 괜찮아. 다치지만 말아줘. 이미 당신들은 최고"라는 응원 메시지와 함께 쇼트랙 대표팀 박승희, 심석희, 조해리, 김아랑, 공상정의 이름이 적혀 있습니다.

손수 쓴 플래카드에 선수들을 생각하는 이상화 선수의 따뜻한 마음이 느껴집니다.

이상화를 비롯한 국민들의 응원을 받은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은 여자 3000m 계주 결승에서 치열한 접전 끝에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습니다.

특히 중국과 1,2위를 다투던 우리 대표팀은 마지막 반 바퀴를 남겨놓고 심석희가 중국 선수를 추월하면서

짜릿한 역전극을 보여주었습니다.

이후 플래카드를 들고 한국 대표팀 선수들과 함께 눈물을 흘리는 이상화의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끕니다.

이상화 플래카드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상화 플래카드, 마음도 예뻐" "이상화 플래카드, 저렇게 착하니 좋은 결과도 따라오는 법이야" "이상화 플래카드, 선수들의 마음을 누구보다도 잘알겠지"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