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KS 4차전] 이재우, 초반 위기 넘은 8K 최고의 피칭

기사입력 2013-10-28 20:10 l 최종수정 2013-10-28 20:16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임성윤 기자] 두산 이재우가 초반 제구 난조의 위기를 자력으로 극복하며 한국시리즈 승리투수 요건을 만족시켰다.
이재우는 28일 잠실구장에서 펼쳐진 삼성과의 2013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4차전에 선발투수로 등판 5이닝 2피안타 3볼넷 8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1회초 자신감 넘치는 피칭으로 삼성의 타선을 압도한 이재우였다. 2회 이후 제구력 난조를 보이며 위기를 초래한 면도 있었지만 4회 이후 자신감을 되찾으며 다시금 안정적인 마운드를 위지하는 베테랑의 면모를 선보였다. 그리고 5회에는 3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우는 저력을 발휘하며 한국시리즈 승리투수의 자격을 확보했다.
두산 이재우가 28일 삼성과의 KS 4차전에서 선발투수로 등판 5이닝 무실점 8K의 호투를 선보였다. 사진=김재현 기자
두산 이재우가 28일 삼성과의 KS 4차전에서 선발투수로 등판 5이닝 무실점 8K의 호투를 선보였다. 사진=김재현 기자
1회를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잡아내며 경기를 시작한 이재우는 2회 들어 선두타자 최형우에게 우익수 오른쪽 안타를 허용하며 흔들리기 시작했다. 후속 박석민은 중견수 플라이로 잡아냈지만 이승엽에게 볼넷을 내줬고 박한이를 유격수 땅볼로 유도했지만 1루 주자만 아웃 시켰을 뿐 병살에는 실패해 2사 주자 1,3루에 몰린 것. 하지만 후속 이지영을 삼진으로 잡아내며 실점을 기록하지는 않았다.
3회에도 위기는 이어졌다. 2사 이후 김태완에게 볼넷을 내주며 난조 조짐을 보인 이재우의 구위는 채태인에게 좌전안타를 맞아 자신감을 잃기 시작했고 최형우에게까지 볼을 남발하며 볼넷을 허용, 2사 주자 만루의 위기를 초래했다. 그러나 이재우는 박석민과의 승부에서는 2B이후 스트라이크를 꼽기 시작하더니 결국 삼진으로 처리하며 어려운 승부를 마칠 수 있었다.
자신감을 회복한 듯 이재우는 4회부터 다시 위력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승엽을 삼구삼진으로 처리하더니 박한이와 이지영을 범타로 잡아내며 삼자범퇴로 이닝을 마무리한 것. 이어진 5회에는 정병곤과 배영섭, 김태완을 차례로 삼진처리하는 강한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이 사이 두산의 타선은 오랜만의 발야구 모드를 발동하며 선취점을 뽑아 이재우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1회말부터 정수빈의 번트안타, 김현수의 볼넷으로 1사 주자 1,2루의 찬스를 만들어디 최경민의 2타점 적시2루타가 폭발하며 첫 득점에 성공했고 오재일

의 고의사구에 이은 양의지의 희생플라이로 추가점을 기록했다.
5회 정병곤 배영섭 김태완을 상대로 연속 삼진을 기록하며 저력을 보인 이재우는 6회 핸킨스와 교체, 이날의 성공적인 등판일정을 마쳤다. 투구수는 85개였으며 이재우의 8K 활약에 힘입은 두산은 6회가 진행되고 있는 현재 2-0의 우위를 유지하고 있다.
[lsyoon@maekyung.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