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KS 4차전] 정수빈의 발야구, 베테랑 배영수 흔들다

기사입력 2013-10-28 19:07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서민교 기자] 역시 정수빈(두산 베어스)이었다. 1회말 첫 타석부터 삼성 라이온즈 내야를 흔들었다. 베테랑 선발 투수 배영수도 크게 흔들렸다.
배영수가 2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3 프로야구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 두산 베어스와의 4차전에 선발 등판해 2회를 버티지 못하고 조기 강판됐다. 1⅓이닝 2피안타 3볼넷. 아웃카운트 4개를 잡으며 투구수는 34개를 기록했다.
2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3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4차전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 경기, 1회말 1사에서 두산 정수빈이 기습번트를 대고 1루에서 세이프 되고 있다. 사진...
2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3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4차전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 경기, 1회말 1사에서 두산 정수빈이 기습번트를 대고 1루에서 세이프 되고 있다. 사진(잠실)=김영구 기자
배영수를 마운드에서 일찍 내려가게 한 것은 정수빈이었다. 1회말 두산 첫 타자 이종욱은 배영수를 상대로 3루 땅볼로 물러났다. 2번 선발로 나선 정수빈은 2B1S에서 4구째 기습번트를 댔다. 투수와 1루수 사이로 절묘하게 흐른 코스. 정수빈은 헤드퍼스트 슬라이딩으로 1루를 훔쳤다.
이후 배영수는 크게 흔들렸다. 김현수를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내주며 1, 2루 위기를 자초했고, 최준석을 상대로 3볼 불리한 볼카운트에서 스트라이크를 잡으려다 좌측 펜스를 강타하는 2루타를 허용해 선취점을 내줬다. 가볍게 홈을 밟은 정수빈의 역할이 절대적이었다.
배영수는 오재일을 상대로도 불리한 볼카운트 승부 끝에 고의4구로 만루 위기에 몰렸고, 양의지의 중견수 희생플라

이로 추가 실점했다. 이때 최준석마저 태그업으로 3루 진루에 성공해 배영수를 괴롭혔다.
두산은 추가 득점에 실패했으나, 2-0인 2회말 1사 후 김재호가 볼넷으로 걸어나가며 배영수를 마운드에서 내렸다. 삼성은 흔들린 배영수를 차우찬으로 조기 교체하는 승부수를 띄웠다. 두산으로서는 성공적인 경기 초반 흐름을 잡았다.
[min@maekyung.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