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실오라기 하나로' 뺑소니범 검거

기사입력 2010-03-03 18:54 l 최종수정 2010-03-03 18:54

사고 현장에 흔적도 남기지 않고 달아난 뺑소니 용의자가 1㎝도 되지 않는 실오라기 하나 때문에 경찰에게 붙잡혔습니다.
전남 고흥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10일 고흥군 모 어린이집 앞길에서 술에 취해 앉아 있던 박 모 씨가 뺑소니 차량에 치여 숨졌습니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화물차 운전자 양 모 씨를 조사했지만 증거가 없어 난항을 겪던 차에 양 씨의 차량에서 청색 실오라기 하나를 발

견하고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했습니다.
그 결과 피해자의 바지 섬유질과 비슷하다는 답이 나왔고, 양 씨도 결국 범행 사실을 털어놓았습니다.
경찰은 양 씨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 차량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최인제 / copus@mk.co.kr>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