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산부인과의사회, 낙태신고센터 백지화 요구

기사입력 2010-03-03 18:10 l 최종수정 2010-03-03 19:55

최근 정부가 불법 인공임신중절 예방책으로 내놓은 낙태신고센터 운영과 관련해 대한산부인과의사회가 현실 여건을 무시한 일방적인 관 주도 대책이라며 비난했습니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는 정부가 129 콜센터 내에 신고센터를 만들어 제보를 받겠다는 것은 산부인과 의사를 잠재적인 범죄 집단으로 규정해 감시하겠다는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사문화된 법 규정을 내세워 무조건 신고부터 받겠다는 것은 불법 인공임신중절의 책임을 전적으로 의사에게 전가하려는 의미로 해석될 소지가 있다면서, 신고센터의 설립을 백지화하지 않는다면 모든 임신중절을 전면 중단하도록 회원들의 뜻을 모으겠다고 정부를 압박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