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고액 굿' 미끼 무속인 돈 가로채

기사입력 2010-03-02 13:22 l 최종수정 2010-03-02 13:22

강원 춘천경찰서는 무속인에게 접근해 '굿을 하겠다'며 돈을 가로챈 혐의로 최 모 씨 등 2명을 구속하고, 달아난 이 모 씨를 같은 혐의로 수배했습니다.
최 씨 등은 지난해 12월 23일 오전 9시쯤 춘천시 소양로에 있는 무속인 A 씨의 점집에 찾아가 굿을 할 것처럼 속인

뒤 은행사정으로 계좌입금이 지연된다며 A 씨가 가지고 있던 현금 280만 원을 빌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이 같은 수법으로 2008년 4월부터 지난 2월까지 정국을 돌며 모두 11차례에 걸쳐 1천500여만 원을 가로채거나 훔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