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민 임대주택 불법 공급 무더기 적발

기사입력 2010-03-02 13:20 l 최종수정 2010-03-02 13:20

경기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판교와 동탄 신도시 일대 임대주택 100여 가구를 특정 부동산 업자에게 불법 공급하고 10여억 원을 수수한 혐의로 모 건설사 전 상무이사 51살 최 모 씨 등 3명을 구속했습니다.
경찰은 또, 허위 양도승인 증빙서류로 임대주택 70여 가구를 불법 전매해 50여억 원의 부당이득을 취한 떴다방 업자 41살 김 모 씨 등 업자

11명과 건설사 대표, 매도자 215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최 씨 등은 2008년 12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부동산 업자들로부터 모두 12억 8천여만 원을 받고 계약 해지된 자사 임대주택 103가구를 불법 공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갈태웅 / tukal@mk.co.kr>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