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포탄 실험 중 폭발…6명 사상

기사입력 2009-12-04 01:19 l 최종수정 2009-12-04 02: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경기도 포천에서 성능 실험 중이던 포탄이 폭발해 1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습니다.
정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경기도 포천의 총 탄약 시험장.

어제(3일) 오전 11시 30분쯤, 실험 중이던 155밀리 곡사포용 포탄이 포신 안에서 터졌습니다.

이 폭발로 포신은 완전히 꺾였고, 파편은 연구원들을 덮쳤습니다.

▶ 스탠딩 : 정주영 / 기자
- "이번 사고로 포신 옆에 있던 계약직 공무원 40살 정기창 씨가 현장에서 사망했습니다."

정 씨는 지금껏 결혼을 미루며 노모를 모셔온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안타깝게 했습니다.

▶ 인터뷰 : 김용규 / 고 정기창 씨 매형
- "포탄이 실험을 하는데, 이게 나가야지 왜 포신이 잘라져 버려요, 그냥. 잘라져서 그 파편으로 맞은 거라고…."

또, 공 모 씨 등 5명도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한편, 이들이 안전장비를 착용하지 않았다는 증언이 이어지고 있어, 군 당국의 안전 불감증 논란이 도마 위에 오를 전망입니다.

▶ 인터뷰 : 김영산 / 방위사업청 대변인
- "(헬멧 같은 안전 장구는 다 착용하고 있었습니까?) 글쎄요. 원래 안전대책이 방탄복·안전모·안전화를 착용하게 되어 있는데 그 부분은 현재 조사반이 가서 확인하고 있기 때문에…."

국방 과학연구소는 다음 주 1차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MBN뉴스 정주영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규성 2골에도 가나에 2-3 분패...16강 안개
  • '50억 클럽'도 폭로…"곽상도, 김만배에 돈 꺼내주고 징역살라 해"
  • [단독] 20년째 식중독 사망 0명?…엉터리 통계에 처벌도 약해
  • 추락 헬기 원인 놓고 충돌…"한 달 전 기체 이상" vs. "결함 없다"
  • 하와이 마우나 로아 화산 분화 시작…세계 최대 활화산
  • "한국, 월드컵 빨리 탈락하길"…김민재 부상 걱정한 이탈리아 기자 농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