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기도 남양주시 18층 주상복합 큰불…100여 명 대피

기사입력 2021-04-10 19:30 l 최종수정 2021-04-10 2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오늘 오후 4시 반쯤 경기도 남양주시 주상복합건물에서 큰불이 났습니다.
100여 명이 대피하고, 소방 당국이 아직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 질문 1 】
김민형 기자, 지금 화재 상황 어떻습니까?


【 기자 】
네, 남양주시 다산동 화재 현장입니다.

아직 건물에서 연기가 치솟고, 매캐한 냄새가 코를 찌르고 있습니다.

벽면은 까맣게 그을린 상태입니다.

이 곳 18층짜리 주상복합건물서 오후 4시 반쯤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소방 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현재까지 장비 74대와 인력 400여 명이 동원돼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당국은 지상 1, 2층으로 연소가 확대됐고 아파트가 있는 지상 3층으로는 불이 확대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전했습니다.

현재까지 100여 명의 주민들이 대피했고, 22명이 연기를 흡입하고, 이 중 7명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지하엔 대형 마트 등이 입점해 있어, 추가 인명 피해도 우려되는 상황 속에, 인명 수색과 구조 작업에 총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일대 교통은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화재로 발생한 연기가 인근 도농역 내부까지 들어가, 경의중앙선 열차는 무정차 통과하고 있습니다.

소방 당국은 목격자들 진술을 토대로, 화재가 이 건물 1층 식당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경기 남양주시 다산동 화재 현장에서 MBN뉴스 김민형입니다.

영상취재 : 김회종 기자
영상편집 : 김혜영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라오스 박쥐서 코로나19와 96.8% 일치하는 바이러스 발견
  • '공약 표절' 논란 윤석열, 48명 설계 인터뷰 명단 공개…유승민 "동문서답"
  • 진중권 "장제원 아들 노엘, 한 대 때려주고 싶더라"
  • 머스크, 3년 사귄 17살 연하와 결별?..."그라임스와 '반쯤 별거' 상태"
  • [영상] 6세 아동, 교사 무서워 '뒷걸음질'…CCTV 확인해 보니
  • '오징어게임' 번호 노출 피해자 "보상금 100만 원 주겠다고 연락 왔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