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17일 임시공휴일에 중소기업 절반 "아직 휴무 결정 못해"

기사입력 2020-08-06 13:42 l 최종수정 2020-08-13 14: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내 중소기업 가운데 절반은 임시공휴일로 지정된 오는 17일에 실제 휴무할지를 아직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달 29∼31일 중소기업 300곳을 대상으로 임시공휴일 지정에 따른 휴무계획을 조사한 결과 50.3%는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오늘(6일) 밝혔습니다.

휴무를 계획한다는 중소기업은 10곳 중 3곳에도 미치지 못하는 28.7%였습니다. 쉬지 않는다고 답한 기업도 21.0%였습니다.


휴무를 결정한 기업들은 그 이유로 정부의 내수 살리기 적극 동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심신 회복 및 직원들의 사기 진작, 관공서·은행 등 휴업으로 업무처리 불가능 등을 꼽았습니다.

반면, 휴무하지 않는 이유로는 가동 중단 시 생산량·매출액 등에 큰 타격, 납품기일 준수를 위해 휴무 불가능 등을 들었습니다.

임시공휴일 지정 효과를 두고는 소비개선 효과가 크다

는 응답이 35.7%로, 효과가 작거나 없다는 응답(18.3%)의 2배에 육박했습니다.

중기중앙회는 "상당수 중소기업은 매출액 감소나 납품기일 준수 등에 대한 걱정으로 휴무 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상황"이라며 "대기업 납품기한 연장 등으로 많은 중소기업 근로자가 임시공휴일에 쉴 수 있도록 하는 분위기가 확산돼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감동적인 이건희 마지막 편지' 온라인 확산에…삼성 "가짜다"
  • 시외버스서 승객 배경으로 자위행위 촬영한 20대 집유
  • 코로나19 신규확진 88명…이틀만에 다시 두 자릿수
  • 박능후 "저도 오늘 독감백신 접종…전문가 믿어달라"
  • 진중권 "'윤석열 뒷담화' 국감…모지리들, 이러니 개콘이 폐지되지"
  • 바이든 말실수 낚아챈 트럼프 "나를 조지라 불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