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전북] 농업이 당뇨 관리에 도움?…주목받는 '치유농업'

강세훈 기자l기사입력 2019-10-21 10:30 l 최종수정 2019-10-21 10: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치유농업'이라고 들어보셨습니까?
텃밭을 가꿔 수확한 채소로 음식을 만들고, 산책도 하는 농촌 신체활동 프로그램인데요.
이 치유농업이 고혈압과 당뇨 질환을 관리하는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강세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감의 껍질을 벗겨 타래에 매답니다.

곶감을 만드는 사람들은 농민이 아닌 도시민들입니다.

다른 한쪽에서는 식물 가꾸기 작업이 한창입니다.

산길을 걸으며 지친 몸도 달래봅니다.

모두 고혈압과 비만, 당뇨 환자들로 '치유농업' 프로그램에 참가했습니다.

▶ 인터뷰 : 정순진 / 농촌진흥청 도시농업과 연구사
- "농업이라고 하면 노동이고 힘들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데 치유농업의 개념은 힐링의 개념이 부과돼서…."

그렇게 일주일에 4시간씩 7주 활동 이후 뇌파 분석을 했더니, 참가자들의 스트레스 지표가 22% 낮아졌습니다.

▶ 인터뷰 : 이미라 / 치유농업 참가자
- "곶감 만드는 것도 배우고 힐링도 되고 스트레스도 날려 버릴 수 있으니까 건강해지는 것 같아요."

건강의 중요한 지표인 허리둘레는 평균 2cm가량 줄었고, 인슐린 분비는 47% 증가했습니다.

나쁜 콜레스테롤도 10%가량 줄었습니다.

▶ 인터뷰 : 채수완 / 전북대 임상시험지원센터장
- "치유농업으로 햇빛을 받고, 자라는 생명체를 보고, 같이 대화도 하고, 그런 것들이 뇌파나 스트레스 호르몬이 떨어진 것 보면 행복한 상황이었지 않았나…."

1차 산업인 농업의 가치가 도시민들의 심신을 치유하며 새롭게 주목받고 있습니다.

MBN뉴스 강세훈입니다.

영상취재 : 조계홍 기자
영상편집 : 유수진


기자 섬네일

강세훈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사회2부 강세훈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1시간 만에 종료…"추상적 손해 불과" vs "검찰 독립성 문제"
  • 수도권 사실상 3단계 '정밀 방역'…무엇이 달라지나?
  • 터널서 음주 운전 '사고 후 도주'…2차 사고까지
  • 야당, 법사위 보이콧…민주, 국정원법 단독 처리
  • '헬기 사격은 사실이었다'…논란의 역사 종지부
  • 냉장고 안에 2개월 영아 시신…친모는 '학대혐의' 조사 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