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9월 모의평가…작년과 같은 출제 기조 유지

기사입력 2019-09-04 16: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마지막으로 치러지는 모의평가가 전국 2101개 고등학교와 435개 지정학원에서 4일 실시됐다. 모의평가 출제위원단은 이번 9월 모의평가에서 작년과 같은 출제 기조를 유지했다고 밝혔다.
출제위원단은 "2009 개정 고등학교 교육과정의 내용과 수준을 충실히 반영했다"며 "핵심적이고 기본적인 내용을 중심으로 출제해 고등학교 교육 정상화에 도움이 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타당도 높은 문항 출제를 위해 이미 출제됐던 내용이어도 교육과정에서 핵심적·기본적인 내용은 문항의 형태, 발상, 접근 방식 등을 수정해 출제했다"고 안내했다.
영역별로 보면 국어·영어 영역은 출제 범위에서 다양한 소재의 지문과 자료가 활용됐고, 수학과 사회/과학/직업탐구 및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사고력 중심 평가로 구성됐다.
필수과목인 한국사 영역은 역사에 대한 기본 소양을 평가하기 위해 핵심 내용 위주로 평이하게 출제해 준비 부담을 최소화했다고 출제위원단은 전했다.
EBS 수능 교재·강의와의 연계 비율은 70%로 유지됐다. 연계 대상은 올해 고교 3학년을 대상으로 발간된 교재 중 평가원이 감수한 교재와 이를 이용한 강의다.

번 모의평가에 지원한 수험생은 54만9224명으로 지난해 9월 모의평가보다 5만1556명 감소했다. 지원자 가운데 재학생은 45만9217명, 졸업생 등은 9만7명이다.
평가원은 4∼7일 이의신청 기간을 거쳐 17일 정답을 확정 발표한다. 성적은 10월 1일 수험생에게 통보된다.
[김효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진중권 "김봉현은 보석, 추미애는 출마…검찰개혁의 용도"
  • 전여친 아버지 흉기로 살해한 20대 항소심서 징역 28년
  • 노현정 전 아나운서, 시어머니와 고 이건희 회장 빈소 조문
  • 교도소에 노래방과 게임기가?…"인권 향상" vs "과한 배려"
  • 유명희 당선 가능성은? WTO, 오늘 밤 선호도 조사 결과 통보
  • 코로나19로 검게 변했던 얼굴…중국 의사, 완치 모습 공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