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공항 주차장 차량털이범 덜미…신혼부부 축의금도 노려

기사입력 2019-09-04 15:11 l 최종수정 2019-09-04 15:16

인천국제공항 장기주차장 /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 인천국제공항 장기주차장 /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공항 장기주차장 등지에서 문이 잠기지 않은 차량만을 골라 수천만원을 훔친 상습 절도범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인천국제공항경찰단은 상습절도 혐의로 57살 A 씨를 구속했다고 오늘(4일) 밝혔습니다.

A 씨는 올해 4월부터 지난달까지 인천시 중구 인천국제공항과 서울시 강서구 김포국제공항 장기주차장 등지에 주차된 차량에서 18차례 현금과 금배지 등 3천200만 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그는 문을 잠그지 않아 백미러가 접히지 않은 차량만 골라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피해자 중에는 결혼식을 마치고 신혼여행을 떠나기 전 축의금으로 받은 현금 900만 원을 차량 안에 뒀다가 털린 신혼부부도 있었습니다.

인천공항경찰단은 공항 주차장에서 벌어지

는 차량털이 범행을 막기 위해 인천공항공사와 협조해 순찰을 강화하고 장기주차장 주변 폐쇄회로(CC)TV의 화질도 개선할 방침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공항 이용객이 많은 휴가철이나 주말에 문을 잠그지 않은 차량을 대상으로 한 절도가 자주 발생한다"며 "해외여행 준비로 경황이 없더라도 반드시 차량 문을 잠가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