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아시아 최대 인권회의 APF 개최…국내 개최는 15년 만

기사입력 2019-09-03 15:17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대 규모의 국제인권회의인 아시아태평양국가인권기구포럼(APF)이 한국에서 열린다.
국가인권위원회는 5일부터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2019 APF 격년 콘퍼런스가 열린다고 3일 밝혔다.
한국에서 국제 인권회의가 열리는 것은 2004년 제9차 APF 연례회의와 제7차 세계국가인권기구대회 이후 15년 만이다.
APF는 지난 1996년 제1차 아태지역 국가인권기구 회의를 계기로 설립된 아시아태평양지역의 국가인권기구 연합체다. 사무국은 호주 시드니에 있으며 현재 25개 국가 인권기구가 회원으로 가입돼있다.
이번 회의는 '혐오와 차별을 넘어: 누구나 존엄하게'를 주제로 아시아태평양지역 25개 국가인권기구는 물론 국제기구, 정부 및 비정부기구,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주한 외교공관 등 300여명의 인권전문가들이 참여한다.
이들은 ▲혐오차별 대응을 위한 국가인권기구의 역할과 모범사례 ▲혐오차별 대응을 위한 국제기구, 정부, 시민사회단체, 국가인권기구의 협력 ▲혐오차별 대응을 위한 범사회적인 예방, 교육, 보호조치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인권위는 "이번 콘퍼런스 개최를 통해 혐오와 차별 관련된 인권문제에 대한 국내외적 인식을 제고하는 한편 국제인권 시스템과의 협력 강화를 통해 선도적인 준국제인권기구로서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3일부터 열린 제24차 APF 연례회의에서는 한국 인권위가 세계국가인권기구연합 집행이사회 아태지역 이사에 당선됐다. 집행이사회는 아프리카,

아시아·태평양, 미주, 유럽 지역 등 4개 대륙에서 4개 대표 국가들로 구성돼 ▲ 국가인권기구의 등급 심사 결과 승인 ▲세계국가인권기구연합 성명서 승인 ▲ 정관 개정 등 주요 사안을 논의하고 결정한다. 한국 인권위는 2020년부터 3년간 아태 지역 대표 이사로 활동하게 된다.
[박대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