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한의원서 봉침 치료받던 30대 여교사, 쇼크 반응으로 사망

기사입력 2018-08-08 12:52 l 최종수정 2018-08-15 13:05



한의원에서 허리 치료를 받던 30대 여성이 아나필라시스 쇼크 반응을 보인 뒤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오늘(8일) 경기 부천 오정경찰서에 따르면 올해 5월 15일 오후 2시 48분쯤 부천시 한 한의원에서 초등학교 교사 38살 A 모 씨(여성)가 봉침 치료를 받던 중 쇼크 반응을 일으켰습니다.

A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서울의 한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중 6월 초 숨졌습니다.

그는 당일 허리 통증을 치료하기 위해 이 한의원을 찾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시신 부검 결과 A씨는 '아나필라시스 쇼크'에 의해 숨진 것으로 추정됩니다.

과민성 쇼크로도 불리는 아나필라시스 쇼크는 호흡곤란과 혈압저하를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A씨 유족은 한의원 측이 응급처치를 제대로 하지 않아 사고가 발생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유족 측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한의

원 원장 43살 B 모 씨의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를 조사하는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B씨는 경찰에서 "응급처치를 제대로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관련 수사가 계속 진행 중인 상황"이라며 "추가로 대한의사협회에 자문을 의뢰해 정확한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