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소고기 등급제 개편…마블링 양 줄어도 1++ 받을 수 있다

기사입력 2018-08-08 08:19 l 최종수정 2018-08-15 09:05



내년부터 1++등급 등 고급 소고기의 마블링 기준이 완화될 전망입니다. 대신 종합적 품질 기준이 강화되고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정보도 다양해집니다.

8일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최근 이 같은 내용으로 소고기 등급제를 개편하기 위한 '소 도체 등급판정 기준 보완안'이 마련됐습니다.

현재 소고기는 마블링 위주의 기준에 따라 1++, 1+, 1, 2, 3 등 5개 등급으로 나뉘어 있습니다.

이런 기준은 과도한 육류 지방 소비를 부추겨 소비자들의 건강에 좋지 않다는 인식이 확산됐고, 마블링을 늘리기 위해 곡물사료를 남용해 축산농가 경영에 부담된다는 지적도 있었습니다.

이에 따라 축평원은 2016년부터 마블링 양과 질의 종합적인 상태를 고려하고, 육색·지방색·조직감·성숙도 등 항목의 비중을 높이는 방향으로 소고기 등급판정 기준 보완을 추진해왔습니다.

새로 마련된 방안의 핵심은 육질등급 보완으로, 현재 1++등급은 1~9등급으로 나뉜 마블링 등급 중 8~9등급을 받아야 했지만, 앞으로는 마블링 7+등급부터 1++등급을 받을 수 있게 됐다.

1+등급도 기존에는 마블링 6등급 이상만 해당됐지만 바뀐 기준에 따르면 마블링 5++등급부터 포함되게 됐습니다.

마블링 기준이 완화된 반면 육색·지방색·조직감·성숙도 등 다른 품질 기준은 강화됐습니다.

기존에는 마블링 등급에 따라 예비 등급을 정한 뒤 품질 기준 항목에서 결격이 발생한 수만큼 예비 등급보다 등급을 낮추는 식으로 최종 등급을 결정했습니다.

그러나 앞으로는 마블링 등급과 품질 기준 항목의 등급을 일일이 평가해 그 중 최하위 등급을 고기의 최종 등급으로 정하는 것을 기본으로 합니다.

소비자에 대한 정보 제공도 더 상세하고 다양해집니다. 앞으로는 1++ 등급에 대해 마블링 양을 함께 표시해야 하고, 등급 외에 부위·용도·숙성

정도 등을 고려한 품질 정보도 제공해야 합니다.

축평원은 이 같은 방안을 두고 다음 달까지 농가 대상 설명회를 진행 중으로, 관계부처 의견조회와 입법예고 등 절차를 거쳐 올해 안으로 축산법 시행규칙을 개정할 계획입니다.

이후 홍보와 각종 절차 보완 등 준비 기간을 거치면 실제 시행은 내년 하반기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MBN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