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재명·은수미 조폭 유착의혹' 진상규명 촉구 국민청원 쏟아져

기사입력 2018-07-23 07:20 l 최종수정 2018-07-30 08:05


이재명 경기지사가 과거 정계입문 전 변호사로 활동하면서 성남지역 조직폭력배의 변론을 맡는 등 '폭력조직 유착' 의혹이 제기되자 이와 관련해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이어지고 있다.

오늘(23일) 오전 7시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는 이 지사와 조폭 간 유착 의혹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달라는 요구와 함께 이 지사를 파면해 달라는 내용을 담은 국민청원이 100건을 넘었습니다.

'불법폭력조직 코마트레이드와 연루된 성남시장 은수미와 경기도지사 이재명 즉각 사퇴하라'는 제목의 청원글은 6만여 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습니다.


청원글들이 올라온 시점은 전날 SBS TV 시사프로그램인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관련 의혹들을 제기하고 나서입니다.

'그것이 알고 싶다'는 이 지사가 2007년 인권변호사로 일하던 시절 성남의 폭력조직 국제마피아파 61명이 검거된 사건에서 2명의 피고인에 대한 변론을 맡아 2차례 법정에 출석했다는 내용 등을 내보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같은 국제마피아파 조직원 이모 씨가 설립한 '코마트레이드'가 자격이 없었지만 성남시로부터 우수중소기업으로 선정돼 이 지사와 이씨가 기념촬영을 했고 다른 조직원은 이 지사를 포함한 정치인들의 선거운동에 참여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이에 이 지사는 방송 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0년간 수천 건의 수임사건 중 하나일 뿐인데 소액인 점을 무시하고 '인권변호사가 조폭사건을 수임했다'는 점만 부각했다"고 밝히는 등 프로그램에서 제기된 각종 의혹을 조목조목 반박했습니다.

현재 올라오고 있는 청원 글 대부분에는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이 지사와 마찬가지로 조직폭력배와의 연루 의혹이 제기된 은수미 성남시장과 관련해 그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는 주장은 물론 은 시장의 파면을 요구하는 내용도 담겨 있습니다.

지방선거 기간에 은 시장은 과거 조직폭력배 출신 사업가로부터 운전기사와 차량유지비 등을 지원받았다는 의혹에 연루된 바 있습니다.

'그것이 알고 싶다'가 전날 프로그램에서 해당 의혹을 다시 제기하자 은 시장 측은 '자원봉사 차원에서 도움을 준 것으로 알고 있다'는 취지로 선거 기간에 내놓은 해명 외에 더 이상 밝힐 것이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와 성남시장 조폭 연루 수사해 국민한테 밝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린 청원자는 "문제 많은 이재명 지사와 성남시장의 조폭 연루 (의혹을) 철저히 수사해주세요"라며 "이 나라에 사는 게 창피하고 부끄럽다"고 적었습니다.

이와는 반대로 이 지사를 향

한 의혹 제기가 '여론몰이식 정치행태'라고 비판하며 이 지사를 옹호하는 국민청원 글도 등장했습니다.

한 청원자는 '촛불혁명 지방선거 일등공신 이재명 지사 구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에 "죄가 있다면 벌을 받아야 마땅하지만 법에 준한 죄가 성립되지도 않았다"며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노력하는 이 지사를 구해달라"고 적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