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음주 뺑소니차에 치여 2명 사상 "조깅 중 갑자기 차가 달려왔다"

기사입력 2018-05-15 11:08 l 최종수정 2018-05-22 12:05



조깅을 하던 마라톤 동호회 회원들이 음주 뺑소니차에 치여 1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습니다.

15일 전남 순천경찰서에 따르면 어제(14일) 오후 8시 52분쯤 순천시 별량면 학산리의 한 도로에서 마라톤 동호회 회원 김모씨가 조깅을 하던 중 여성 김모씨가 몰던 승용차에 치여 병원에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습니다.

김씨와 함께 조깅하던 이모씨도 허리 등을 다쳐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김씨와 이씨는 퇴근 후 조깅을 시작했으며 인도가 없는 편도 1차로 도로를 달리다 뒤에서 달려온 승용차에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현장을 목

격한 시민의 제보로 차량 번호를 확인하고 오후 9시 30분쯤 집에 있던 운전자 김씨를 긴급체포했습니다.

검거 당시 김씨는 혈중알코올농도 0.127%로 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김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 치사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