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靑 "북미회담 일정 빨리 나올 듯…한미회담 시기도 연동될 것"

기사입력 2018-04-30 08:12 l 최종수정 2018-05-07 09:05



北 핵실험장 폐기 현장에 IAEA 등 국제기구 관계자 참석 가능성 언급

청와대는 다음 달 중순으로 예정됐던 한미정상회담이 북미정상회담 시기와 연동해 다소 앞당겨질 가능성이 있다고 오늘(30일)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이 3∼4주 내 열릴 것이라고 했다"며 "한미정상회담이 5월 중순에 열리면 너무 바싹 붙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장소가 좁혀진 만큼 북미정상회담 일정이 조금 빨리 나오지 않겠느냐"며 "북미회담 일정을 보고 연동해서 한미정상회담 날짜를 정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미시간주 워싱턴에서 열린 집회에서 "북한과의 회동이 오는 3∼4주 이내에 열릴 것으로 생각한다"며 사실상 북미정상회담 일정을 5월 중으로 특정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이 한미 전문가와 언론에 공개하기로 한 핵실험장 폐기 현장에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 국제기구 관계자가 참석할 가능성도 언급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핵실험장 폐기 현장에 IAEA 관계자가 포함될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발표는 한미 전문가와 언론에 공개한다고 됐는데 국제 관련 전문가라는 용어도 나온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국제기구 관계자가 될지, 발표문대로 한미 전문가에게 공개될지는 우리가 말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동의 문제에 대해서는 "아직 그 문제에 대해서는 정식 논의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또 '국회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남북정상회담 성과를 설명할 가능성이 있는가'라는 물음에는 "정무 쪽에서 여러 구상을 할 것으로 보인다. 확정된 것

은 없고 이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가을 평양 답방 시기에 관한 질문에는 "9∼11월이 가을"이라고 답했습니다.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통화에 대해서는 "이번 주 안으로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대중특사 가능성도 있는가'라는 물음에는 "네"라고 답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