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플라스틱` 먹어 치우는 `환경지킴이 나방` 아시나요?

기사입력 2018-04-21 09:53


환경오염의 주범 중 하나인 플라스틱을 먹어 '환경 지킴이'를 자처하는 꿀벌부채명나방(Galleria mellonella·벌집나방)이 눈길을 사로 잡고 있다.
영국 케임브리지대와 스페인 국립연구위원회(CSIC) 연구진은 지난해 국제학술지 '커런트 바이올로지'(Current Biology)를 통해 폴리에틸렌을 빠르게 분해하는 애벌레가 있다고 발표했다. 1년에 전 세계적으로 5000억개 정도의 플라스틱병이 사용돼 환경오염을 유발하고 있는 요즘 참으로 반가운 소식이다.
연구진은 꿀벌부채명나방 애벌레를 12시간 동안 비닐봉지를 넣어둔 뒤에 봉지 무게가 92㎎이나 줄었다고 발표했다. 성충인 나방 또한 애벌레와 같이 폴리에틸렌 플라스틱의 일종인 비닐이나 플라스틱을 먹어 분해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진은 꿀벌부채명나방과 애벌레가 플라스틱을 먹을 수 있는 이유로 "(벌집의) 밀랍은 폴리머(화학결합물)이고 일종의 '천연 플라스틱'이기 때문에 화학구조가 폴리에틸렌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점을 들었다. 즉 꿀벌부채명나방과 애벌레에게는 플라스틱이나 비닐이 '먹이'나 다름없는 물질인 셈이다. 추가 연구를 진행하면 쓰레기 매립장에서 소각해서 플라스틱을 없애는 것보다 꿀벌부채명나방의 애벌레로 플라스틱을 없앨 수 있는 친환경적인 기술이 개발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연구진은 "앞으로 이 효소를 찾아 분리해, 산업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생산하는 연구를 진행할 것"이라고 포부

를 밝혔다.
한편 지난 2015년에는 애벌레가 플라스틱 원료로 만든 스티로폼을 먹어치운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중국·미국 공동연구진은 갈색거저리라는 곤충의 애벌레 '밀웜'은 플라스틱을 분해해 유기물질로 바꾸고 나머지는 이산화탄소로 배출한다고 보고한 바 있다.
[디지털뉴스국 류영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