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무용지물' 시각장애인 음성유도기…"리모컨이 없어서"

이수아 기자l기사입력 2018-04-20 19:32 l 최종수정 2018-04-20 20:55

【 앵커멘트 】
지하철 곳곳에는 시각장애인에게 길을 안내해 주는 음성유도기라는 게 설치돼 있습니다.
개인마다 별도 리모컨이 있어야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데, 이걸 스마트폰 앱으로 만들어 보급하면 어떨까요.
이수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시각장애인은 미로처럼 꼬여 있는 지하철 역사에서 제 갈 길을 가는 게 여간 어렵지 않습니다.

시각장애인과 지하철 구내에 동행해 봤습니다.

주요 시설의 위치를 안내해 주는 음성유도기 서비스를 이용하는지 묻자 예상 밖의 답변이 돌아옵니다.

▶ 인터뷰 : 전양호 / 서울 문정동
- "저뿐만 아니라 대부분이 시각장애인이 이용도 못 하고, 알지도 못하세요."

실제 역사당 음성유도기를 이용하는 장애인은 하루에 채 한 명도 안 됩니다.

전국적으로 이 서비스를 구축하는 데 들어간 예산만 수십억 원입니다.

문제는 전용 리모컨 보급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데 있습니다.

▶ 스탠딩 : 이수아 / 기자
- "역사 내부 음성유도기를 작동시키려면 이렇게 전용 리모컨을 항상 휴대하고 다녀야 합니다."

구입처가 제한돼 있고, 어렵게 리모컨을 사더라도 음성유도기에서 엉뚱한 안내가 나오거나 꼭 있어야 할 곳에 설치되지 않은 경우도 허다합니다.

▶ 인터뷰 : 김기복 / 시민교통안전협회 대표
- "음성유도기의 보급이 확대되더라도 리모컨 보급이 안 되다 보니까 무용지물이라고 봐야 옳을 겁니다."

리모컨을 스마트폰 앱으로 대체하는 등 효율적인 대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MBN뉴스 이수아입니다.

영상취재 : 임채웅, 라웅비 기자
영상편집 : 서정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