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SK머티리얼즈 1.8톤 유독가스 누출…"이전에 폭발 사고 있어"

기사입력 2018-04-13 09:02 l 최종수정 2018-04-20 09:05


오늘(13일) 오전 6시 36분쯤 경북 영주시 상줄동 가흥산업단지에 있는 SK머티리얼즈 가스 생산공장에서 유독가스가 누출됐습니다.

SK머티리얼즈는 탱크에 있던 화학물질인 육불화텅스텐(WF6) 약 1.8t이 누출됐습니다.

육불화텅스텐은 물과 만나면 불산으로 변하고 들이마시면 호흡기가 손상될 수 있습니다.

SK머티리얼즈는 사고 초반 폭발 우려가 있었던 것에 대해 "육불화텅스텐이 공기보다 무겁고 흰 연기처럼 보이기 때문에 발생 초기에 화재로 오인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소방당국은 현장에 출동해 가스 밸브를 차단하고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인근 주민을 대피시켰습니다.

현재까지 파악된 인명 피해는 없습니다.

SK머티리얼즈/사진=SK머티리얼즈 홈페이지 캡처
↑ SK머티리얼즈/사진=SK머티리얼즈 홈페이지 캡처

SK머티리얼즈는 LCD와 반도체 공정에 사용하는 특수가스를 만드는 업체로 이 공장은 SK에 인수되기 전 OCI머티리얼즈 시절인 2012년과 2013년에도 여러 차례 폭발이나 화재 사고가 난 바 있습니다.

경찰은 사고 수습이 끝나는 대로 회사 관계자를 불러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