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청계재단 허가 취소해라" 논란 커져

이병주 기자l기사입력 2018-03-22 19:41 l 최종수정 2018-03-22 20:18

【 앵커멘트 】
이명박 전 대통령이 사회에 재산을 환원하겠다며 설립한 청계재단이, 실은 자신의 재산을 지키기 위해 설립됐다는 보도 전해드렸죠.
공익 목적의 재단이 다른 목적으로 쓰였던 만큼 설립 허가를 취소해야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병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은 자서전을 통해 본인 재산에 대한 생각을 밝힌 바 있습니다.

자녀들에게 재산을 물려주지 않을 것이며, 사회에 도움이 되도록 돈을 쓰겠다는 것이었습니다.

이후 대선 과정에서도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약속을 거듭했고, 약 2년 뒤 300억 원 이상의 재산을 출연해 장학재단인 청계재단을 세웠습니다.

▶ 인터뷰 : 송정호 / 당시 청계재단 이사장 (2009년)
- "기부방안은 장학 및 복지 재단 설립을 통한 사회 기부로 결정하였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차명 지분 확보와 상속 등을 위해 재단을 설립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다스 대주주였던 처남 김재정 씨가 숨지자 김 씨의 지분으로 상속세를 내고 일부는 청계재단에 기부해, 이 전 대통령 측의 실질적인 지배체제를 유지했다는 겁니다.

이후에도 청계재단은 은행에서 대출을 받아 이 전 대통령의 빚을 갚은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장학재단임에도 본래 목적에서 벗어난 일들을 해왔던 만큼, 설립 허가를 취소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청계재단을 감독하는 서울시교육청은 검찰의 수사를 통해 심각한 문제가 드러난다면 설립 허가 취소를 검토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MBN뉴스 이병주입니다.[ freibj@mbn.co.kr ]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
영상편집 : 전민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