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변협 "로스쿨별 변호사시험 합격률 공개하라"... 2심도 승소

기사입력 2018-03-22 15:07 l 최종수정 2018-03-29 16:05

"합격자 통계 공개해도 시험 업무 수행에 지장 없어"



대한변호사협회(회장 김현)가 정부를 상대로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별 변호사시험 합격률 공개를 요구한 행정소송이 항소심에서도 승리했습니다.

변협은 지난해 6월 법무부에 제6회 변호사시험(변시)의 로스쿨별 응시자와 합격자 수, 합격률을 공개하라며 정보공개를 청구했습니다.

하지만 법무부는 해당 정보가 공개되면 업무의 공정한 수행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며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이에 변협은 로스쿨별 변시 합격률이 로스쿨 운영을 감시하는 데 필요한 정보라며 소송을 냈습니다.

앞서 1심은 "이미 결정된 합격자 통계는 시험 업무의 수행과는 무관하다"며 "이를 공개하더라도 시험 공고, 문제 출제, 시험 실시 등 업무 수행에 어떤 지장을 초래한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습니다.

이와 같은 이유로 서울고법 행정7부

(김우진 부장판사)는 22일 변협이 법무부를 상대로 낸 정보공개 거부처분 취소 소송에서 1심과 마찬가지로 원고 승소로 판결했습니다.

또한 합격률을 공개할 경우 로스쿨의 과당 경쟁과 서열화를 불러올 수 있다는 법무부 측 우려에 대해서도 "사법시험의 경우 매년 출신 대학별 합격자 수를 공개해 왔다"며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