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성추행 조사단, 안태근 연휴 직후 소환 검토

기사입력 2018-02-18 15: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안태근 전 검사장(52·사법연수원 20기)의 성추행 의혹과 검찰 내 성범죄 사건을 조사 중인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단장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이 설 연휴가 끝나는 대로 이른 시일 안에 안 전 검사장을 소환해 조사하기로 했다.
18일 검찰에 따르면 조사단은 설 연휴 기간 법무부에서 확보한 자료를 집중적으로 검토했하고 연휴가 끝나면 본격적인 소환 조사에 착수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조사단은 지난 13일 법무부 검찰국을 압수수색해 의혹 사건 피해자인 서지현 검사와 관련된 인사 자료와 컴퓨터 저장파일 등을 확보했다. 조사단은 이 자료를 분석해 2014년 서 검사가 근무하던 수원지검 여주지청에 대한 사무감사와 2015년 서 검사의 통영지청 발령 과정에서 부당한 인사개입이 있었는지를 규명하고 있다.
서 검사는 2010년 성추행 사건 이후 안 전 검사장이 사과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부당한 사무감사와 지방 발령을 지시하는 등 '인사 보복'을 시도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검찰 안팎에서는 여주지청 사무감사와 통영지청 발령 과정에 안 전 검사장이 부당 개입한 사실이 확인될 경우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박재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어머니 살해하고 자수한 40대 아들에 구속영장
  • 정부 "안산 유치원 집단 식중독은 냉장고 이상 때문…원장 고발"
  • '시험지답안 유출' 숙명여고 쌍둥이 1심 징역형 집행유예
  • 직제개편으로 윤석열 힘 빼기 쐐기…사의 잇따라
  • 모습 드러낸 잠수교…12일 만에 통행 재개되나?
  • "댐 방류 조절 실패" vs "방류량 도달 전 피해"…홍수 책임 공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