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떡상자' 민원인 김영란법 1호 재판…케이크 받은 대구 초등교사도 징계 위기

기사입력 2016-10-19 11:19

'떡상자' 민원인 김영란법 1호 재판…케이크 받은 대구 초등교사도 징계 위기

김영란법 1호 재판 / 사진=연합뉴스
↑ 김영란법 1호 재판 / 사진=연합뉴스

지난 18일 경찰서 수사관에게 4만 5천원 상당의 떡 상자를 보낸 민원인이 김영란법 1호 재판대상이 된 가운데 대구 한 초등학교 교사가 학부모에게서 케이크, 수제 비누 등을 받아 학생들과 나눠 먹고 썼다가 공무원 행동강령 위반으로 징계받을 처지에 놓였습니다.

19일 대구시 교육청에 따르면 모 초등학교 30대 여교사가 학부모 상담주간인 지난달 19일부터 22일 사이 학부모 3명에게서 조각 케이크, 화과자, 수제 비누를 받은 일이 제보로 드러났습니다.

이 교사는 케이크와 화과자는 학생과 나눠 먹었고 수제 비누도 함께 쓸 수 있게 교실에 비치했다고 했지만 시교육청은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청탁금지법 시행 전이지만 이는 공무원 행동강령 위반에 해당할 수 있다"며 "공무원 행동강령에 따르면 액수에 상관없이 직무

관련자에게서 어떤 것도 받아선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또 "직무 관련자에게서 부득이하게 금품을 받게 되면 교감한테 신고해야 하는데 이 교사는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시교육청은 진상을 조사해 공무원 행동강령 위반 사실이 드러나면 징계위원회를 열어 결정할 방침입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