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만취한 10대, 오토바이 몰다 보복운전…침 뱉고 욕설까지

기사입력 2016-10-19 09:14 l 최종수정 2016-10-20 09:38


만취 상태에서 오토바이를 몰던 10대 5명이 뒤따르던 차량이 경음기를 울렸다며 보복운전을 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지방경찰청 교통범죄수사팀은 특수협박 등 혐의로 김모(18)군 등 10대 5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군 등은 지난달 15일 오전 7시 20분께 부산 남구에 있는 편도 2차로 도로를 나란히 운행했다.
이들이 편도 2개 차로를 차지한 채 오토바이 5대로 천천히 운행하자 뒤따르던 차량 운전자가 경음기를 울렸고, 이들 10대는 경음기 소리에 화가 나 오토바이로 차량을 에워쌌다.
이어 차량 창문에 침을 뱉고 욕설을 하면서 차량운행을 방해하고 보복운전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의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한 결과 5명 중 4명이 0.080∼0.113%의 만취 상태였고, 나머지 한 명은 처벌 기준에는 미달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같은 고등학교 출신인 이들은 고등학교를 중퇴하고 배달 아르바이트를 해왔다”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국 박상원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