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아이 직접 키우는 아빠 많아졌다…육아휴직 신청 男근로자 53% 늘어

기사입력 2016-10-18 14:11

아이 직접 키우는 아빠 많아졌다…육아휴직 신청 男근로자 53% 늘어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아이들을 키우기 위해 직장에 휴직을 신청하는 남성 근로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18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남성 육아휴직자는 5천398명으로 작년 동기에 비해 53.2% 늘어났습니다.

이는 전체 육아휴직자(6만 7천873명)의 7.9%입니다. 작년 동기의 5.4%보다 2.3%포인트 확대된 것입니다.

올해 1~9월 전체 육아 휴직자는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3.8% 증가했습니다.

특히 상대적으로 큰 규모인 100~300명 기업의 남성 육아휴직자는 698명으로 작년 동기 대비 55.8% 늘어났습니다.

'아빠의 달' 이용자 수는 1천878명으로 94% 증가했습니다. 남성 비율은 88.6%(1천664명)였습니다.

아빠의 달 사용인원이 크게 늘어난 것은 올해부터 아빠의 달 지원기간을 1개월에서 3개월로 확대했기 때문입니다.

아빠의 달은 남성 육아휴직을 촉진하는 정책이다. 같은 자녀에게 부모가 순차적으로 육아휴직을 사용하면 두 번째 이용자의 첫 3개월 육아휴직 급여를 통상임금의 100%(최대 150만원까지)를 지원하는 제도입니다.

고용노동부는 내년 하반기부터 둘째 자녀를 대상으로 아빠의 달 제도를 사용하면(엄마와 아빠가 순차적으로 육아휴직 이용) 첫 3개월의 육아휴직급여 상한액을 200만원으로 인상할 예정입니다.

근로시간을 단축해 '일과 육아'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제도'도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하고 있습니다.

올해 9월 말 현재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제도 사용자는

2천100명으로 작년 동기 대비 38.3% 증가했습니다.

남성 사용은 작년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한 297명으로 집계됐습니다.

나영돈 청년여성고용정책관은 "남성 육아휴직의 증가는 여성의 경력단절과 육아에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직장문화 개선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