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주한미군, 용산서 지카바이러스 실험 추진 논란 '탄저균에 이어…'

기사입력 2016-05-12 09:40 l 최종수정 2016-05-12 13:03

주한미군, 용산서 지카바이러스 실험 추진 논란 '탄저균에 이어…'

미군 지카바이러스/사진=연합뉴스
↑ 미군 지카바이러스/사진=연합뉴스


주한미군이 용산 미군기지에서 지카바이러스 실험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져 큰 파장을 불러오고 있습니다.

12일 오전 다수의 매체는 미 육군 산하의 에지우드 생화학센터 홈페이지에 이와 관련된 내용이 올라왔다고 전했습니다.

에지우드 생화학센터는 미 국방부가 생물학전에 대비해 주한미군과 함께 진행하는 ‘주피터 프로그램’을 주관하는 곳입니다. 또한 용산 미군기지 내 탄저균 실험을 주관한 곳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이 센터가 발표한 군사연구소 역량 강

화 소식에서 주피터 프로그램 책임자 브레디 레드몬드 박사는 "용산에서 '지카 바이러스' 관련 프로그램을 추가하기로 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우리 국방부는 이에 대해 아직 미군에서 통보받은 내용은 없으며, 실험이 얼마나 진행된 단계인지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