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지카 바이러스, 일주일 새 감염 의심 신고 95건…17건 진단 검사 중

기사입력 2016-05-12 09:24

지카 바이러스, 일주일 새 감염 의심 신고 95건…17건 진단 검사 중
지카 바이러스/사진=연합뉴스
↑ 지카 바이러스/사진=연합뉴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5일부터 11일까지 1주일 새 지카 바이러스 감염 의심 사례 신고가 모두 95건 접수됐다고 11일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77건은 지카 바이러스 감염 음성으로 확인됐으며 1건은 양성으로 확인됐습니다. 나머지 17건에 대해서는 현재 진단 검사를 하고 있습니다.

지카 바이러스 감염 의심 사례는 일주일 전(87건)보다 소폭 증가했는데 황금연휴가 끝난 뒤인 지난 10일에는 하루 동안 총 43건의 사례가 신고되기도 했습니다.

이로써 지난 1월 29일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을 법정 감염병으로 지정한 이후 방역당국이 접수한 의심 사례는 모두 440건이 됐습니다.

현재까지 확인된 한국인 감염자는 총 5명입니다. 이들은 브라질, 필리핀, 베트남 등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이 발생한 국가를 방문한 뒤 모기에 물려 감염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은 이집트숲모기 등에

의해 사람에게 옮겨집니다. 온몸에 발진이 생기고 관절통·관절염, 결막염, 근육통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증상은 3~7일 정도 이어지지만 약 80%는 증상이 없는 '무증상 감염'입니다. 일상적인 접촉으로는 전염되지 않지만 수혈, 성 접촉을 통한 감염 사례가 보고된 바 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