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내 집에서 맞았다"…맥도날드 배달원 폭행 논란

기사입력 2016-05-12 08:51 l 최종수정 2016-05-12 12:48

【 앵커멘트 】
세계적인 패스트푸드 업체 맥도날드 햄버거의 배달원이 고객 폭행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고객과 배달원의 주장이 서로 다른 가운데 배달원은 결국 회사를 떠났습니다.
조창훈 기자가 단독보도합니다.


【 기자 】
햄버거를 배달하고 계산을 하던 배달원이 갑자기 소리를 지르며 집안으로 들어옵니다.

주방으로 다가가 씽크대 문을 열고 무언가를 찾습니다.

(현장음)
죽고 싶어. 불 질러 버릴 거야.

이 모습을 본 집주인 김 모 씨가 황급히 제지합니다.

(현장음)
아 신발 신고 뭐 하는 거야. / 신고해!

지난달 23일, 주문한 맥도날드 햄버거를 예정보다 30분 늦게 받은 30대 김 모 씨.

배달원과 배송 지연 문제로 언쟁하다가 자신의 집에서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김 모 씨 / 피해자
- "계속 뜯어말렸는데, 그분도 계속 저를 밀치면서 제가 바닥에 뒹굴어 다니는데 계속 폭력을 가한 거거든요."

▶ 스탠딩 : 조창훈 / 기자
- "현관에서 이곳 거실까지 이어진 몸싸움은,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한 뒤에야 끝났습니다."

김 씨는 손과 발을 다쳐 치료를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배송 지연 사실을 지점에서 전달받지 못하고 배달을 나간 것으로 알려진 배달원.

배달원은 김 씨가 모욕적인 발언을 해 흥분했다고 말했습니다.

▶ 인터뷰(☎) : 맥도날드 배달원
- "반말과 함께 나이가 스무 살이 넘게 차이 나는 사람한테 그런 모욕적인 말을 듣고 뭐라고 더는 말을 하겠습니까."

배달원은 이 분쟁으로 두 달 만에 직장을 떠났습니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지난달 배달원을 상대로 불안감 조성 혐의로 범칙금을 부과했습니다.

MBN뉴스 조창훈입니다. [ chang@mbn.co.kr ]

영상취재 : 최대웅 기자
영상편집 : 박기덕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